오늘 소개할 강아지는 필리핀에 사는 강아지 딩옹(Dingong)입니다.

보통 강아지들은 외출을 할때면, 냄새를 맡기 위해 이곳 저곳 냄새를 맡으며 관심을 갖는 경우가 일반적일 텐데요.

딩옹은 항상 보호자 뒤에서 걷는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이렇습니다.

youtube_@Viral Press

딩옹의 보호자 다닐라 알라콘(Danila Alarcon)은 몇년 전 오토바이를 타다가 큰 사고를 당해 더 이상 걸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외출할 때는 휠체어를 이용해야 헀는데요. 신기한 것은 몇일 뒤 딩옹이 뒤에서 다닐라 알라콘씨를 위해 휠체어를 밀어주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모습을 우연히 본 페이스 레빌라
씨가 영상을 찍어 공유하게 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고 하는데요.

youtube_@Viral Press

영상을 게시한 페이스 레빌라는 보호자를 위해 휠체어를 밀어주는 강아지 디옹의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워 영상을 찍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몸이 불편해진 보호자를 위해 힘들지만 휠체어를 밀어주는 딩옹의 모습이 우리에게 큰 감동을 줍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