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사는 수영장 수리공 릭 그루버는 물을 잔뜩 먹은 탓에 숨을 쉬지 못하는 땅다람쥐를 발견하게 되는데요.

 

숨이 멈춘 땅다람쥐를 구하기 위해 그는 플라스틱 파이프 위에 조심스레 다람쥐를 올려놓은 다음 폐를 찾아 부드럽게 심폐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다람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며 “힘내, 잘하고 있어. 일어나봐”라고 말을 했습니다.

 

이런 릭의 말을 알아 듣기라도 한 듯 이내 다람쥐는 몸을 일으켜 릭의 다리와 등으로 한 바퀴 돈 후 잔디를 향해 달려가기 시작했는데요.

그가 심폐소생술을 한 영상이 퍼지며 그는 ‘다람쥐 위스퍼러’라는 별명을 갖게 됐습니다.

릭 그루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상황이라면 어떤 동물이더라도 CPR을 실시했을 것"이라며 "쥐나 강아지, 고양이 등 어떤 동물이라도요"라고 말했습니다.

죽어가던 작은 동물을 외면하지 않고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한 그의 선행이 우리에게 깊은 감동을 줍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