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평연 이취임식
    “이상민 의원 차별금지법안 저지 1백만 서명운동 전개”
    ‘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진평연) 임시총회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공동상임대표로 원성웅 목사(옥토교회, 기감 서울연회 직전 감독), 오정호 목사(대전 새로남교회), 박진석 목사(포항 기쁨의교회)가 취임했다...
  • 국가3일금식의 날
    원성웅 감독 “회개의 기도로 새롭게 하실 것”
    서울기독청년연합회(서기청)와 홀리위크미니스트리 등이 주관하고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협력하는 ‘2020 국가 3일 금식의 날’ 기도회가 23일 마무리 됐다. 마지막 날 주제는 ‘예배의 회복과 부흥의 날’이었다. 이날 원성웅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연회, 옥토교회 담임)이 ‘또 다시 에벤에셀의 기념비를 세우자’(삼상 7:3~12)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 원성웅 감독
    “방역은 신앙 아닌 과학? 50프로만 동의”
    얼마 전 ‘목회서신’을 통해 “20일 주일부터는 각 교회들이 신중하고 지혜롭게 주일 (공중)예배를 드리기 바란다”고 했던 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이 20일 그가 시무하는 옥토교회 주일예배 설교에서 대면(현장)예배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
    지형은 목사, 원성웅 감독 ‘목회서신’ 관련 견해 밝혀
    한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대표회장인 지형은 목사가 최근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의 ‘목회서신’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지 목사는 “목회서신의 요점은, △예배에 관한 명령은 하나님 한 분만 하실 수 있고 △정부 당국이 예배와 관련하여 권한 밖의 명령을 내리지 말아야 하며 △계속 영상으로 주일예배를 드리게 되면 교회의 본질에 큰 해가 되며 교..
  • 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
    기감 서울연회 감독 “20일부터 주일 공예배 드리자”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이 “20일 주일부터는 각 교회들이 신중하고 지혜롭게 주일 (공중)예배를 드리기 바란다”며 “법적인 책임은 감리교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며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원 감독은 11일 서울연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 바이러스 비상시국에 보내는 목회서신’에서 이 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