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제18회 피스메이커의 날 감사예배
    “아픔과 눈물이 없는 기쁨과 행복은 결국은 거짓”
    남서울교회 화종부 목사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많이 우는 자로 이 세상 살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화 목사는 “현대인들이 가장 피하고 싶어 하는 것이 고통, 눈물, 애통일 것입니다. 시대의 정신과 교훈은 두통거리가 없는 행복과 기쁨으로 가득한 삶을 꿈꾸게 하며 고통, 슬픔, 눈물 같은 것들은 피하는 것이 지혜라고 가르친다”고 했다...
  • 화종부 목사(남서울교회)
    “코로나 시기, 성경 따라 심령 가난해지고 본질 회복하길”
    남서울교회 화종부 목사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풍요로운 시대에 심령이 가난하게 살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화 목사는 “하나님의 말씀은 참으로 충격적이고 과격합니다. 모두가 하나같이 부자가 되기를 원하고, 부를 얻는 것이 복이라고 여기는 이런 시대에 성경은 심령이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고 말한다”고 했다...
  • 2020년 제18회 피스메이커의 날 감사예배
    화종부 목사 “화평은 하나님과의 관계 회복으로부터 시작”
    남서울교회 화종부 목사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화평하게 하는 자로 이 세상 살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화 목사는 “코로나19로 어수선한 세상에 이런저런 분쟁의 소식이 어지럽게 들려온다. 우리는 모두 평화를 원하지만, 세상에는 끊임없이 다툼과 증오, 분쟁과 미움이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 2020년 제18회 피스메이커의 날 감사예배
    화종부 목사 “코로나 시기, 우리의 힘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남서울교회 화종부 목사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코로나19 시대를 사는 교우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화 목사는 “처음 코로나19 사태를 맞았을 때, 우리는 막연히 빨리 이 시기가 지나가고 다시 원하는 대로 모이고 마음껏 예배하며 교제하는 그 날을 사모했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갈수록 이 시기가 더 길어질지 모른다는 막연한 두려움이 점점 현실화 되는 것 같은 아픔이 밀려온다”고 했다..
  • 이동원 목사
    이동원 목사 “흥정의식 버리고 은혜의식 회복하자”
    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 원로)가 29일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 주일저녁예배에서 ‘포도원 품꾼의 의식’(마20:1~16)이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이 목사는 “오늘 본문은 우리들에게 낯설지 않은 예수님의 비유이다. 이 말씀은 재직들이 하나님의 나라를 섬길 때 어떤 의식을 가지고 섬겨야 할 것인가. 그리고 천국 비유 중에 한 이야기”라고 했다...
  • 2020년 제18회 피스메이커의 날 감사예배
    “초갈등 시대 화평의 비결은 예수 그리스도”
    11월 11일 ‘피스메이커(peacemaker)의 날’을 맞아 10일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에서 제18회 피스메이커의 날 감사예배가 드려졌다. 18년 전부터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갈등과 분쟁을 해결하고 관계회복을 위한 교육·훈련, 조정·중재 역할을 전문적으로 해 온 한국피스메이커(KPM, 이사장 이철 목사)는 이날도 남북·이념·세대·지역·남녀·빈부·노사·외교 갈등이 끊이지 않는 초갈등사회에서..
  • 기독교통일학회 제25회 학술 심포지엄
    “교회의 존재 이유… ‘세 가지’ 예수님 사역 알아야”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목사)가 5일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 주일예배에서 ‘기본에 충실한 교회’(요한복음 14:12~18)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교회가 발전하여 주변에 알려지게 되고 여러 가지 사역을 확장해서 간다”며 “그로 인해 축복이 되기도 하지만 어떨 때는 사회적으로 물의도 빚기도 언론을 통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한다”고 했다...
  • 벤토레이 신부
    벤토레이 신부 “북한 해방되는 때 위해 준비해야”
    벤토레이 신부(예수원 삼수령 대표)가 지난 7일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 주일저녁예배에서 ‘길을 예비하라’(이사야 62:10)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벤 신부는 “2002년 8월에 아버지께서 소천하셨다”며 “그 때까지는 북한에 대해 관심이 없었다. 이후 특별하게 성령님의 도우심과 붙드심으로 인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했다...
  •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
    “교회가 타락할 때 나타나는 현상 ‘삶이 없는 말’”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가 3일 아침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에서 열린 ‘나라를 위한 기도모임-말씀과 순명’에서 ‘이런 나라 되게 하소서!’(스가랴 8:1~8)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1947년에 출간된 백범일지의 부록 ‘나의 소원’에 수록된 글을 낭독한 지 목사는 “지금의 우리 사회는 백범선생이 그토록 간절히 바랐던 미래와 비교할 때 어떤 모습인가”라며 “구한 말, 일제강점기, 6.25 ..
  • 김희석 교수
    김희석 교수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기도의 원동력”
    총신대 김희석 교수(구약신학전공)가 27일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에서 열린 중보기도세미나에서 ‘하나님의 성품을 의지하는 기도’(출애굽기 3:14, 34:6)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교수는 “선지자의 일은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서 백성들에게 전달하고, 백성들을 위해 기도하는 일이었다”며 “하나님께서 어떻게 모세를 가르쳐 가셨기에 위대한 기도를 들을 수 있는 인물이 되었는가를 생각해 보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