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이스탄불의 한 병원에서 아픈 새끼를 물고 병원 응급실에 달려온 어느 한 엄마 길고양이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적이 있습니다.

 

이스탄불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메르브 오즈만(Merve Ozcan)은 생각지 못한 환자를 만나게 됐다고 합니다.

 

엄마 길고양이가 새끼를 문채 복도를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흔하지 않은 광경에 의료진들이 고양이 주변에 모였다고 하는데요.

어미 고양이는 새끼를 의료진 근처에 내려놓고 도움을 요청하는지 울기 시작했습니다.

도움을 주기 위해 의료진은 새끼 고양이를 응급실에 데려가 돌봐 주었습니다

 

어미 고양이는 눈을 떼지 못하고 초조하게 진찰을 기다렸는데요.

 

다행히 새끼 고양이의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합니다. 진찰을 마치고 의료진들은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를 위해 따뜻한 우유를 주었다고 하는데요.

어머 고양이의 모성애와 의료진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 사연이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