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에  Lauren Taylor 페이지에  올라온 글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로렌 테일러라는 여성은 "우리 집 거실에 야생 퓨마가 있어요"라며 퓨마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은 삽시간에 많은 이들의 '좋아요'와 공유를 얻었습니다.

.

그녀는 외출 후 늦은 밤 거실에 들어왔는데 매우 놀랐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야생 퓨마 한 마리가 거실 소파에서 자기 집인 양 자고 있었기 때문입니다.자고 있던 퓨마는 누가 온 기척을 느꼈는지 일어나 로렌을 쳐다봤습니다.

.

로렌은 처음엔 너무나 놀랐지만, 동물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고양이과 동물은 눈을 천천히 감았다 뜨는 '눈키스'를 통해 상대방과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곧 자세를 낮추고 퓨마와 눈키스를 시도했습니다.

.

로렌이 눈키스를 시도했는데 퓨마가 똑같이 행동한다면 경계심을 풀었다는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결과는 어떠했을까요?

다행히 로렌이 보낸 눈키스에 퓨마도 똑같이 눈키스를 했고, 안정감을 느꼈는지 퓨마는 다시 잠에 빠졌습니다.

.

이후 로렌은 문을 열고 2층에 북을 치며 "나가줬으면 좋겠다"는 신호를 보냈고, 잠에서 깨어난 퓨마는 로렌의 뜻대로 몸을 일으켜 밖으로 향했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