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견 중 하나인 골든리트리버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인절미
 ©imgur

공개된 사진을 보면 인절미가 바닥에 엎드려 어느 한 곳을 바라보고 있는데요.

무엇을 보고 있나 자세히 살펴보니 달팽이 한마리가 있는데요.

알고보니, 마음 따뜻한 인절미는 길을 건너고 있는 달팽이가 안전히 지나갈 수 있게 길을 막아 달팽이를 보호해 주었던 것입니다.

생각보다 걸음이 느린 달팽이를 바라보다 인절미는 잠이 솔솔 오는지 꾸벅꾸벅 졸기 시작 했습니다.

인절미
 ©imgur

하지만, 이런 보살핌 덕분에 달팽이는 무사히 길을 건널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인절미
 ©imgur

이런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천사 인절미", "기다리다 잠든 인절미 귀엽다", ",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이 참 예뻐요" 등 훈훈한 사연에 대한 많은 소감을 남겼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