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을 닮은 인형을 안고 윙크를 하며 방긋 웃는 도마뱀 사진이 게시돼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진 속 도마뱀은 올해로 4살된 표범 도마뱀으로 이름은 코하쿠입니다. 코하쿠는 기분이 좋은지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선물로 받은 도마뱀 인형이 마음에 쏙 들었는지, 세상 행복하게 웃음을 짓고 있는데요.

 

그리고 윙크는 도마뱀 코하쿠의 필살 애교라고 하는데요. 이 귀여운 윙크에 “사랑스럽다”, “애교쟁이 코하쿠” 등의 많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참 기분 좋아지는 윙크였습니다. 코하쿠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