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 한쪽 귀를 심하게 다친 길고양이 

어느 길고양이 한 마리가 동물에게 습격을 당하면서 여러 군데를 다쳤는데, 특별히 귀 한쪽을 심하게 다쳤습니다.

다행히 극적으로 치료를 받았지만, 볼품없어 보이는 생김새 때문에 아무도 길고양이를 입양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사진설명: 다리 골절상으로 붕대를 감고 있는 길고양이 

길고양이는 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할 날만을 기다렸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동물병원에서 근무하던 한 여성이 길고양이를 입양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설명: 피곤한 듯 방석에 누워있는 길고양이 '뱅뱅'

길고양이를 입양한 여성은 길고양이에게 '뱅뱅'이라는 예쁜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주인의 지극한 정성과 사랑을 받은 길고양이 뱅뱅이...

1시간 정도 지났을 때, 주인의 품에 안기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수의사는 분명히 뱅뱅이가 다시는 걷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지만, 주인의 지극 정성과 재활 치료로 뱅뱅이는 가볍게 걷고 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뱅뱅이는 보호소에서 나온 지 9개월이 지났습니다.

현재 소문으로는 주인의 사랑을 듬뿍 받아 이젠 자연스러운 자세도 취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한 고양이가 되었다고 합니다. 

누구에게도 관심받지 못하고, 안락사되기만을 기다리던 길고양이 뱅뱅이...

주인의 진정한 사랑과 관심이 고양이의 운명을 변화시킨 따뜻한 기적의 이야기…

 

지극한 사랑의 힘은 그 어떤 것보다 강한 것 같습니다.

출처: https://www.instagram.com/benbencatca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