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com/leary13
facebook.com/leary13

2018년 11월, 알래스카에 큰 지진이 있었습니다.

지진의 피해는 소녀의 집뿐만 아니라 소녀의 마음까지 타격을 주었습니다.

그 이후로 마음이 불안해진 소녀는 밤에 잠들기 쉽지 않았습니다.

어린 소녀가 힘들어 할 때면 반려견이 나타나 소녀와 함께 있었 주었습니다.

여기 그 장면이 고스란히 CCTV에 담겼는데요.

 

facebook.com/leary13
facebook.com/leary13

침대 위로 올라와 준 반려견에게 따뜻한 이불을 덮어주는 소녀의 모습입니다.

깜깜한 방에서 서로를 의지하는 따뜻한 모습입니다.

어린 소녀에게 따뜻한 마음을 가진 반려견이 있으니 힘을 내면 좋겠네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