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TikTok 'themilestwins'

댕댕이들이 가장 듣고 싶은 말은 “산책 가자”일 텐데요.
오늘 소개할 댕댕이는 청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스카이 입니다.

녀석은 태어나서 단 한 번도 가족들의 사랑 표현을 들어본 적이 없지만
누구보다도 자신을 아껴주는 '사랑꾼' 가족들이 있는데요.
가족들은 특별한 방법으로 스카이와 대화를 한다고 합니다.
최근 틱톡에 올라온 영상 한 편이 게재돼 누리꾼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전하고 있는데요.

 

강아지
©TikTok 'themilestwins'

청각장애를 가진 스카이는 산책가자는 주인의 말을 듣지 못하지만
대신 주인이 녀석에게 손바닥을 펼쳐 걷는 듯한 손가락으로 걷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
신나서 펄쩍펄쩍 뛰며 좋아하는데요.

 

사랑스런 스카이의 반응과 주인과의 소통이 보는 이들에게 웃음과 따뜻한 마음을 전합니다.

 

 @themilestwinsTelling my deaf dog it’s time to go for a wal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