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해드릴 강아지는 어렸을 적 입었던 핑크 티셔츠를 지금까지도 입고싶어 하는 대형 댕댕이 입니다.

 

강아지
©imgur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막만한 뽀시래기 시절 핑크 티셔츠를 입고 곤히 자고 있는 리트리버 모습이 담겨져 있습니다.

 

금세 폭풍 성장한 리트리버는 더이상 애착 티셔츠를 입을 수 없을 만큼 몸집이 커져도 너무 커져버렸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핑크 티셔츠를 좋아했던 이 댕댕이는 어떻게 해서든 핑크 티셔츠를 입으려고 안간힘을 썼다고 하는데요.

이 모습을 보던 주인이 대신 입에다가 끼워줬습니다.

 

강아지
©imgur

그러자 세상 전부를 다 가진 듯한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집사는  댕댕이가 핑크티셔츠를 너무 좋아해 버릴 수 없었다고 하네요.

여러분에게도 리트리버처럼 추억의 물건 있으신가요? 입에 핑크 티셔츠 옷을 끼어넣은 리트리버 모습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