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플래닛房曉仁

 

아빠가  아기를 품에 안자,  시무룩한 표정을 짓는 강아지의 모습이 포착됐는데요.  

 

애니멀플래닛房曉仁

 

대만 미디어 이티투데이(Ettoday)는 아빠의 보살핌을 받는 생후 2개월 된 아기 보며 슬픈 모습의 강아지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당시 아빠는 분유를 먹고난  아기가 딸꾹질을 하자  등을 토닥이려 안고 있었는데요. 이때 강아지는 자신은 안아주지 않아 서운한 마음을  표현한 듯,

 

고개를 푹 숙이고 앞발을 가지런히 모으고 있는 강아지를 아빠는 곧 발견하게 됐습니다.  

 

아빠는 강아지를 달래려 다른 손으로 강아지를 품에 안아 주었는데요.  

 

애니멀플래닛房曉仁

 

실제로 이 강아지는 다른 누군가를 자신 앞에서 예뻐하는 모습들 보면 시무룩해진다고 합니다. 

 

 

이전에도 고양이를 안아주는 아빠 옆에서 시무룩한 모습을 했다고 합니다.

 

질투의 시위(?)를 보이는 강아지 정말 귀엽네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