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의 사이가 어때 보이나요


앙증맞은 노란색 솜사탕 주먹으로  
회색 고양이를 응징하는  심통난 표정의 고양이가 있는데요. 


마치 엄마에게 꾸중 듣는 아기 고양이 같네요.  


회색 고양이는 마치 억울한 표정이고 
노란 고양이는 화가 잔뜩 난 표정입니다. 


무슨 사연인지 모르겠지만 
집사인 엄마가 둘의 관계를 잘 풀어줘야겠네요. 
둘의 귀여운 모습 잘 간직할게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