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tos
chitos

 

 

코로나 19로 자가격리 멕시코 남성 안토니오 무노즈(Antonio Munoz)는 치토스가 너무나 먹고 싶었다고 합니다. 

이 남성은 고민 끝에 방법을 찾았습니다. 

 

chitos
. ©chitos


그것은 바로 자신의 반려견이었습니다.

 

격리된 자신을 대신해 길 건너 슈퍼마켓에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chitos
. ©chitos


그는 개와 함께 보낼 쪽지를 적었습니다.

 

" 안녕하세요. 사장님, 제 개에게 오렌지 색 포장지 치토스를 팔아 주세요.  빨간 건 말고요. 그건 너무 매워요. 목줄에 20달러를 넣어뒀습니다. 

경고: 올바르게 대해주지 않으면 물 수도 있음. 이웃집 사람드림"

 

chitos
. ©chitos


무노즈는 자신의 반려견의 목에 적은 쪽지를 껴 넣었고

 

개는 자신의 숙제를 가지고 길 건너 마켓으로 출발했습니다. 

 

chitos
. ©chitos


그리고 곧, 무노즈는 오렌지색 치토스를 물고 오는 자신의 개의 귀여운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chitos
. ©chitos
chitos
. ©chitos


주인의 자가격리를 지켜준 귀여운 애완견의 당당한 모습이네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