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림받은 고양이
©fatcatstnr/facebook

자신이 쓰던 물건들과 함께 거리로 내쫓겨 울부짖는 고양이의 사연에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했는데요.

미국 뉴욕의 노스트랜드 거리(Nostrand Ave), 널브러진 물건들 사이에서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멍하니 앉아있던 고양이는 혼자 남겨졌다는 두려움에 울부짖기 시작합니다.

버림받은 고양이
©fatcatstnr/facebook

이런 고양이의 모습이 안타까웠던 누군가가 이 모습을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현지 동물보호단체가 고양이를 구조하러 갔지만, 이미 사진속 고양이는 거리를 청소하는 직원에게 겁을 먹고 어디론가 숨어버렸습니다.

불쌍한 고양이를 살리기 위해 사람들은 마음을 모았고, 다행히도 고양이는 길고양이 TNR(중성화 사업)을 하는 한 여성의 집 마당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버림받은 고양이
©fatcatstnr/facebook

고양이는 처음 버려진 거리명을 따 ‘노스트랜드’라고 이름이 붙여졌는데요, 수의사의 진찰 결과 나이는 1살 정도로 추정되며, 다행히도 벼룩 퇴치가 필요했던 것을 제외하고는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합니다.

버림받은 고양이
©온라인 커뮤니티

고양이를 구조한 동물보호단체는 노스트랜드가 왜 버림받았는지 알 수 없지만 “뉴욕시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중성화수술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적기 때문에 수컷고양이들이 중성화수술 시점에 많이 버려진다. 무책임한 행동에 고양이들은 상처입는다”며 “끝까지 책임질 자신이 있을 때 키우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습니다.

고양이 노스트랜드는 새로운 가족을 만나 새로운 친구도 사귀면서 이전날의 상처는 잊고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