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강아지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어미 개는 주인과 함께 사라진 새끼들이 돌아오지 않아 당황스러웠습니다.

어미 개와 강아지들을 다 함께 키우기에는 강아지 주인에게 부담이 되어 어쩔 수 없이 강아지들을 입양 보내야 하는 가슴 아픈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리트리버의 주인도 새끼들을 한 두 마리씩 입양을 보냈는데요. 어미 개는 이 사실을 받아들일 수가 없었습니다.

새끼를 지키기 위해 주인의 뒤를 몰래 따라가 막아보려고도 했지만 차를 타고 가버리는 바람에 어미 개는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새끼를 보내야만 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腾讯网

이제 남은 강아지는 한 마리. 마지막 아이마저 이대로 보낼 수 없었던 어미 리트리버는 새끼를 사수하기 위해 눈에 불을 켭니다.

며칠 후, 주인은 마지막 남은 강아지 한 마리를 입양 보내기 위해 품에 안았습니다.

어미 개는 서둘러 주인의 뒤를 밟았고, 다행히도 강아지의 입양처는 이웃집이었습니다.

새끼를 되찾을 기회를 엿보던 어미 개는 주인이 이웃과 대화를 하기 위해 잠시 한눈을 판 사이 재빨리 새끼를 물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애니멀플래닛腾讯网

어미 개가 새끼를 물고 가는 광경은 길을 지나던 사람들의 눈에 띄었고, 이 모습을 담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어미 개의 사연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야기를 접한 사람들은 “어미 개가 영리하다”, “얼마나 속상했을까?”, “강아지들이 함께 살 수 있도록 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되찾아온 새끼와 어미 개가 함께 살게 되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어미 개의 모성이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腾讯网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