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을 흘리며 손을 모아 구걸하는 강아지 한 마리가 사람들의 발길을 멈춰 세웁니다.

길을 걷던 한 남성은 자신의 앞으로 다가와 앞발을 모으고 절을 하며 간절한 눈빛으로 호소하는 유기견 한 마리를 마주했습니다.

앞발을 들고 서 있는 강아지의 배는 축 늘어진 채 흔들리고 있어 출산한 지 얼마 안 된 어미 개라는 걸 짐작하게 합니다.

어미 개의 간절한 눈빛을 차마 외면할 수 없던 남성은 도대체 무슨 사연인가 궁금해하며 어미 개가 이끄는 대로 따라갔습니다.

애니멀플래닛搜狐

그곳에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강아지 6~7마리가 어미 개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제야 남성은 어미 개가 하고 싶었던 말이 무엇인가 알게 되었습니다.

갓 태어난 아기들을 제발 좀 살려달라는 어미 개의 간절한 호소가 담긴 몸짓이었습니다.

어미 개의 간절함이 통했던 것인지 남성은 강아지들을 품에 안아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애니멀플래닛搜狐

남성 또한 넉넉한 형편은 아니었지만 차마 자식을 이토록 아끼는 어미 개와 새끼들을 떼어놓을 수가 없어 모두 다 키우기로 결심했습니다.

결국 어미 개의 남다른 모성은 지나가는 한 남성의 마음을 움직였고 새끼들을 무사히 지켜낼 수 있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버려진 강아지들에게 친절을 베푼 남성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하며 이들의 행복을 빌어주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搜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