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지아주의 한 박물관에는 통나무에 갇혀 죽은 지 20년 만에 미라로 발견된 사냥개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조지아주 웨이크로스의 나무박물관 ‘서든 포레스트 월드’(Southern Forest World)에 전시된 사냥개 ‘스투키’(Stuckie)는 1980년 나무를 베던 벌목꾼들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outhern Forest World

부릅뜬 눈, 날카로운 이빨 지금이라도 당장 통나무를 빠져나올 것처럼 보이는 역동적인 모습은 사냥개가 필사적으로 탈출하려고 했음을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1960년경에 너구리나 다람쥐를 쫓아가던 강아지가 나무 밑 구멍을 통해 나무에 올라갔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갇힌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애니멀플래닛Southern Forest World

자연 상태에서 미라로 보존된다는 것은 꽤 어려운 작업이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에 대해 “나무의 속이 비어 있어 공기가 위로 올라가면서 강아지의 사체 냄새가 사라져 다른 동물들의 먹잇감이 되지 않을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또한 떡갈나무에는 건조제로 많이 사용되는 타닌 함량이 높습니다. 타닌 성분이 수분을 흡수해 건조한 환경이 되자 미생물이 활동하지 못하면서 미라 상태로 보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outhern Forest World

벌목꾼들은 미라 개가 발견된 나무를 종이로 만들지 않고, 박물관에 기증했으며, 나무속에 ‘갇혔다’(Stuck)라는 의미에서 Stuckie라는 이름으로 붙여졌습니다.

사냥개 스투키의 놀라운 사연을 확인한 사람들은 “너무 신기하다”,“믿어지지 않는다”, “강아지가 얼마나 두려웠을까”, “눈도 제대로 못 감고 너무 불쌍하다”, “고통스러운 모습 그대로 남는다니 안타깝다”, “땅에 묻어주면 좋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