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붕어와 강아지

한순간의 호기심으로 영원히 고통받게 된 강아지가 있습니다.

연못 속 노란 물고기에게 반했는지 고개를 내밀어 뽀뽀를 시도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런데 그 순간 강아지의 얼굴이 물고기 입속에 통째로 들어가 버렸습니다.

애니멀플래닛

다행히 이 사진은 ‘포샵 합성’으로 알려져 가슴을 쓸어내리게 합니다.

사실을 알고 나니 웃음만 터져 나오는데요.

강아지는 뽀뽀할 때 알았을까요? 영원히 고통받는 흑역사를 남기게 될줄을요.

영고강 모먼트를 남긴 강아지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영원히 마음속에 저장하고 싶네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