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OF BUZZ
WORLD OF BUZZ

온몸이 형광 핑크색으로 염색 당한 채 눈조차 제대로 뜨지 못하는 토끼의 모습이 공개돼 공분을 사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의 보도에 따르면 관광객 유치를 위해 토끼를 핑크색으로 염색한 농장 주인이 비난의 화살을 맞았습니다.

애니멀플래닛WORLD OF BUZZ

말레이시아 라나우(Ranau)에 위치한 한 토끼 농장이 운영하는 SNS 계정에 공개된 토끼 사진이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인데요.

다른 토끼들과 다르게 온몸이 핑크색으로 물든 토끼의 모습은 단연 눈길을 끕니다.

사진 속 토끼를 자세히 보면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는데요, 뛰는 모습조차 엉성해 학대의 의혹뿐 아니라 건강에 대한 우려도 낳고 있습니다.

당시 농장을 찾은 한 여성이 SNS에 핑크색 토끼와 찍은 인증사진과 함께 이 농장에 놀러오라는 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습니다.

농장 또한 ‘가장 희귀한 토끼’라는 제목으로 공식 SNS를 통해 홍보하자 논란은 확산됩니다.

홍보 게시물을 접한 사람들은 “이건 명백한 동물 학대다”, “염색약이 피부에 얼마나 안 좋은데“. “똑같이 온몸에 염색을 당해봐야 한다”, “동물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가장 좋은 것이다”, “염색은 인간의 욕심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WORLD OF BUZZ

전문가들에 따르면 염색약 속 화학 성분은 알레르기, 피부병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화학성분이 눈, 코, 입 등에 들어가면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털을 핥는 동물들의 경우 염색약 속 독성이 몸 안으로 들어가기가 쉽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사진 속 토끼의 경우 “사람의 시선을 끌기 위해 강제로 염색한 것으로 보인다”, “토끼의 눈을 볼 때 염색약에 그대로 담갔다가 뺀 것으로 의심된다”라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었습니다.

비난이 거세지자 두 사람은 모두 게시물을 삭제했습니다.

염색 병아리, 염색 강아지 등 동물 염색은 동물 학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데요, 인간의 이기심에 온몸을 핑크로 물들인 토끼의 고통이 안타까움을 자아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