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의 심폐소생술
강아지의 심폐소생술

폭우가 세차게 쏟아지는 날, 길바닥 위에 한 여성이 쓰러져 있습니다. 그 옆에는 이 여성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독일 셰퍼드 강아지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이 강아지 이름은 새디(Sadie)인데요, 새디의 주인이 공개한 영상에는 폭우 속 쓰러져 있는 여성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독일 셰퍼드 새디는 갑자기 쓰러진 여성을 살리기 위해 비를 맞아가면서도 심폐소생술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전에 심폐소생술 훈련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인지 새디는 능숙한 자세로 쓰러진 여성의 가슴 위를 앞발로 누르며 의식을 차릴때까지 계속했죠..

애니멀플래닛[email protected]_workingk9_sadie

다행히 쓰러진 여성은 곧 의식을 차리는데요. 영상을 보면 심폐소생술 하는 강아지 새디의 모습을 찍기 위해 여성이 일부러 쓰러진 척 한 것은 아닌지 조심스레 추측됩니다.

영상에는 특별한 설명없이 ‘비 속에서 심폐소생술’이라고 짤막한 설명만 적혀져 있어 구체적인 상황 등에 대해서는 알 수 없었는데요.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대단하다”, “무슨 상황인지 몰라도 놀랍다”, “강아지 심폐소생술 보니 대단하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독일 국견으로 알려진 독일 셰퍼드(German shepherd)는 미국에서 래브라도 리트리버와 함께 가장 인기 있는 개 1~2위를 항상 다투며, 가장 총명한 견종 중 하나로도 꼽히는 데요.

머리가 좋은 것은 물론 충성심이 강하고 대담한 용기가 있을 뿐만 아니라 뛰어난 적응력까지 가지고 있어 각종 중요한 임무를 맡는 영리한 강아지입니다.

애니멀플래닛[email protected]_workingk9_sadie

핫이슈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