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rtsafari / Magnus News
kurtsafari / Magnus News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에서 가이드로 일하는 커트 슐츠(Kurt Schultz)는 우연히 공원 내 사파리에서 아주 흥미로운 장면을 포착했는데요.

개코원숭이가 태어난지 며칠 안된 아기 사자를 납치하는 보기 드문 광경이 벌어져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개코원숭이에 의해 강제로 나무 위로 끌려간 아기 사자는 개코원숭이 손아귀에서 벗어나려고 발버둥을 쳐봤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아기 사자를 입에 물고 나무 위를 올라간 개코원숭이는 마치 자기 새끼를 돌보듯 아기 사자를 품에 안고 털을 골라주는 등 기이한 행동을 보였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kurtsafari / Magnus News

뜻밖의 행동에 주변에 있던 다른 원숭이들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고 하는데요.

커트 슐츠는 어미 원숭이가 아기 사자가 가여워 모성애를 발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이 장면을 사진으로 찍던 순간 한 가지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아기 사자를 데려간 개코원숭이는 암컷이 아니라 수컷이라는 사실입니다.

커트 슐츠는 “20년간 가이드 생활을 했지만 개코원숭이가 포식자인 사자 새끼를, 그것도 수컷 원숭이가 데리고 있는 것은 처음 본 광경”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현지 언론들은 개코원숭이가 먹이를 찾으러 갔다가 우연히 어미가 한쪽에 숨겨놓은 아기 사자를 발견하고 납치한 것일 수도 있다고 추측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kurtsafari / Magnus News

두 손으로 아기 사자를 안은 채 하늘을 바라보는 모습은 디즈니 영화 '라이온킹'의 한 장면인 심바와 선지자 원숭이를 떠올리게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이야기는 결국 비극으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개코원숭이가 납치한 아기 사자는 무슨 이유 때문인지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또한 개코원숭이가 도대체 왜 아기 사자를 납치해 나무 위로 올라갔는지도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개코원숭이는 왜 아기 사자를 납치했던 것일까요? 정말 궁금합니다.

애니멀플래닛kurtsafari / Magnus News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