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남부지역 초등학생들이 한신대 박물관에 전시된 유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경기 남부지역 초등학생들이 한신대 박물관에 전시된 유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신대

한신대학교 박물관(관장 이남규)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사립 및 사립대학 박물관 예비 교육인력 지원사업’(이하 ‘박물관 지원사업’)에 8년 연속 선정됐다.

‘박물관 지원사업’은 한국박물관협회의 교육 전문 인력 지원을 통해 박물관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주민과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며, 전문 인력의 현장경험 및 전문성 강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한신대 박물관에서는 박물관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의 문화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 동안 이어오고 있는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서는 지역의 역사와 관련된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해 매해 1,000명이 넘는 경기 남부 지역 초·중학생의 참가 실적을 이끌어냈을 뿐만 아니라 참가자의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경기 남부지역에 우수한 역사 인문학 교육 인프라를 구축했다는 평가다.

매년 하반기에는 한신대 한국사학과 금석문연구회와 함께 유교 유적의 비문과 석물 조사에서 얻은 성과를 기반으로 탁본전시회를 개최하면서 그와 관련된 교육과 체험프로그램을 병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신대 학생뿐만 아니라 지역의 시민들에게 역사의식을 함양하고 역사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한신대 신입생을 대상으로 지난 30년 동안의 한신대 박물관의 발굴 성과와 학술적 연구 내용에 대해 교육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남규 관장은 “박물관에서의 고고학 발굴조사와 학술연구, 전시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과 동시에 지역주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의 내실화를 강조”하면서 “이번에 선발된 전문교육인력(박물관교육사)을 적극 활용하여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지역 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하며 박물관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신대 박물관에서 발굴한 유물을 통해 지역사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
한신대 박물관에서 발굴한 유물을 통해 지역사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 ©한신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