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잠 허스키
 ©‘LovelyFakeDog’ facebook

태국의 한 보석 가게에 총을 든 강도가 들자, 가게를 지키던 경비견이 취한 행동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보석 가게 주인, 워라웃(Worawut Lomwanawong) 씨는 지난달 자신의 애완견 럭키가 보여준 의외의 행동을 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

럭키와 워라웃 씨가 함께 있는 보석 가게 안으로 총을 든 강도가 들어왔고, 주인에게 총을 겨누었습니다.

 

꿀잠 허스키
©‘LovelyFakeDog’ facebook

주인이 위기에 빠진 이 긴박한 순간, 경비견 럭키는 주인을 위해서 아무 행동도 하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숙면을 하고 있었습니다.

 

결국 강도가 들어와서 돈주머니를 들고 나갈 때까지 럭키는 꿀잠을 잔 것입니다.

럭키의 이런 생각지도 못한 모습은 CCTV에 고스란히 담겨 공유되었습니다.

 

꿀잠 허스키
©‘LovelyFakeDog’ facebook

사실 이 상황은 경찰에서 보안 테스트를 위해 실시한 시뮬레이션 상황이었습니다. 총을 든 무장강도도 사복을 입은 경찰이었습니다.

 

워라웃 씨는 “아마 매일 순찰을 하는 경찰을 럭키가 알아본 것 같다“며 “실제 위험한 상황이 닥치면 럭키는 나를 지켜줄 것”이라며 여전히 럭키에 대한 아낌없는 신뢰를 보여주었습니다.

 

꿀잠 허스키
©‘LovelyFakeDog’ facebook
꿀잠 허스키
©‘LovelyFakeDog’ facebook

럭키의 주인이 공유한 럭키의 사진을 보면 대부분 잠을 자는 모습이 많습니다.

 

주인의 무한 신뢰와 사랑을 받는 잠만보 럭키가 명예를 회복하게 되길 기대해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