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유기견
 ©‘spcakk’ facebook

쓰레기통에 버려져 처량하게 울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동물보호센터 (SPCA Kota Kinabalu)가 페이스북에 올려 많은 이들에게 슬픔과 분노를 일으킨 적이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의 피남팡에 있는 편의점 뒤 유기견 한 마리가 쓰레기더미에 처박혀 슬피 울고 있었습니다.

쓰레기 유기견
 ©‘spcakk’ facebook

한 주민의 신고를 받은 동물보호센터가 강아지를 구조했는데요, 축축하고 냄새나는 쓰레기통에서 움직이지도 못한 채 울부짖는 강아지의 상태는 심각했습니다.

뒷다리가 부러져 일어나지도 못하고, 온몸엔 이, 벼룩, 진드기가 가득했습니다. 혈액 기생충 감염, 백혈구 수치도 너무 높았습니다.

수술이 시급한 상태였지만, 나이가 많은 강아지가 힘겨운 수술을 견뎌낼 수 있을 것 같지 않았습니다.

쓰레기 유기견
 ©‘spcakk’ facebook

결국 오랜 회의 끝에 동물보호단체는 강아지를 편히 보내주기로 했습니다.

마지막 날, 떠나야 하는 강아지를 위해 맛있는 음식을 준비해 준 동몰보호센터 직원들은 눈을 감는 강아지의 곁에서 손을 꼭 잡아주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동물보호센터는 “강아지를 버린 범인을 찾고 있다”며 동물복지법에 따라 벌금형이나 징역형에 처하게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또한 노견의 입장에서 “내가 당신에게 잘못한게 무엇이든 간에 당신이 나에게 한 것을 다른 개에게 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편지를 남겼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