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곰
©‘williamssumer’ facebook

미국 노스 캐롤라니이에 사는 섬머 윌리엄스는 새벽에 갑작스럽게 찾아온 손님 때문에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연락도 없이 찾아온 새끼 곰은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현관을 기웃거리고 있었습니다.

아기곰
©‘williamssumer’ facebook

새끼 곰은 집안으로 침입을 시도했지만, 다행히 문이 잠겨 있어 들어올 수 없었습니다. 그때 엄마 곰이 새끼를 찾아 현관 울타리를 넘어옵니다.
아직도 사태를 파악못한 새끼 곰이 문 앞을 서성거리자 엄마 곰은 새끼의 목을 물어 문에서 떼어냅니다.

아기곰
©‘williamssumer’ facebook

새끼 곰을 혼낸 엄마 곰은 다시 새끼를 물고 울타리를 뛰어 넘어 가려다가 포기하고, 네 발로 걸어서 사라집니다.

아기곰
©‘williamssumer’ facebook

엄마에게 잔뜩 혼난 새끼 곰도 그 뒤를 따라 재빠르게 사라졌습니다.

아기곰
©‘williamssumer’ facebook

이 장면을 목격한 섬머 윌리엄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연을 공유하며 “어젯밤에 손님이 왔다 갔다. 수영장 파티, 새들의 간식 먹기, 현관 앞까지 등반한 곰 때문에 깨어났다. 새끼 곰은 집안에 들어가서 놀고 싶어하는 것 같았지만, 엄마 곰은 새벽 4시가 놀기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 것 같다. 솔직히 엄마 곰이 현관까지 올 줄은 몰랐다”며 “새끼 곰은 난장판이 된 수영장을 치우지도 않았다. 불이라도 피워서 손님을 더 즐겁게 맞이했어야 했나?”라며 이 상황을 유쾌하게 받아들였습니다.

이어 “엄마 곰이 무슨 기분으로 새끼 곰을 데리러 왔을지 새끼 곰에게 무슨 말을 했을지도 알 것 같다. 마치 아이들과 내 모습 같다”며 자식을 키우는 부모라면 모두 공감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