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투명한 플라스틱 통을 뒤집어 쓰고 고양이와 놀고 있는 꼬마 집사 사진이 화제가 됐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꼬마집사가 이런 행동을 한 이유가 참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꼬마집사는 고양이와 놀다 그만 고양이의 발톱에 얼굴을 다치게 되었습니다.

흉이질까 걱정될만큼 상처가 커보이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꼬마집사는 상처가 났지만, 고양이와 더 놀고싶어 고민하던 중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그건 바로 얼굴에 투명한 장난감 플라스틱통을 뒤집어 쓰는 것이었는데요. 이렇게 고양이와 놀면 얼굴을 다치지 않게 되는 것이죠.

그렇게 꼬마집사는 고양이와 함께 재밌게 놀 수 있었다고 합니다.

고양이를 향한 꼬마집사의 순수하고 사랑스러움이 느껴지는 사연이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