腾讯网
©腾讯网

오늘 소개할 사연은 미용실 보낸 푸들이 아기양이 되어 집에 돌아온 사연입니다.

 

더운 여름 더워하는 푸들을 시원하게 해주고 싶던 보호자는 미용을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애견 미용실에 방문했죠. 그런데 미용을 끝마치고 나온 푸들을 본 보호자는 빵 터지고 말았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마치, 털이 풍성한 양처럼 보였기 때문입니다.

 

腾讯网
©腾讯网

이렇게 자른 이유에 대해 미용사는 “발을 시원하게 밀어주는 것이 요즘 트렌드”라고 설명헀다고 하는데요.

 

이런 이유로 생각지 못하게 심쿵컷을 하게 된 것이죠.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심쿵”, “곰돌이 컷 다음 유행은 이거다” 등의 많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