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달린 리트리버
 ©gofundme

신경 장애로 앞다리에 장애를 갖게 된 골든 리트리버 렉시(Rexi)와 그의 주인은 결코 걷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제임스(James Cassity)와 레이첼(Rachel Woertink) 부부의 강아지 렉시는 생후 10주부터 다리를 절기 시작했습니다.

 

날개달린 리트리버
©gofundme

렉시의 다리가 접질렸다고 생각한 부부는 병원에 데려가 엑스레이를 찍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다고 진단받았습니다.

 

결국 렉시의 앞다리는 날개처럼 위로 자라나면서 쓸 수 없게 되었습니다. 뒷다리와 입, 목을 사용해 몸을 끌고 다녀야만 하는 렉시의 턱엔 많은 상처가 생기기도 했습니다.

수의사는 안락사를 권하기도 했지만, 제임스, 레이첼 부부는 소중한 가족인 렉시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날개달린 리트리버
©gofundme

앞다리가 불편해도 노는 것을 좋아하는 렉시를 위해 이들 부부는 휠체어와 조끼로 렉시가 걸을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그러나 바위에 부딪혀 휠체어가 뒤집히면서 렉시도 넘어져 버렸습니다.

 

결국 렉시의 문제 해결을 위해 네티즌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격려와 함께 많은 조언과 답변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날개달린 리트리버
©gofundme

사람들의 관심과 응원 속에 전문가를 찾아 렉시를 위한 보조바퀴 한 쌍을 제작했습니다.

 

전문가는 일정 기간 착용한 후에 렉시가 더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날개달린 리트리버
©gofundme

네티즌들은 “소중한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감동적이다.”, “역시 골든 리트리버는 진짜 천사가 맞았다”라며 렉시의 휠체어를 위해 2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