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과 함께 학교에 가서 수업을 듣고 있는 한 고양이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중국 산시성 시안에 살고 있는 대학생 원씨가 SNS에 올리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고양이 바둔은 주인과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바둔은 주인이 외출하려는 것을 눈치채고 주인의 품에 파고들어 나가지 못하게 막았다고 합니다. 주인은 바둔과 실랑이를 펼치다 지각할 수도 있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주인은 어쩔 수 없이 고양이 바둔을 대리고 학교에 가야했습니다. 다행히 강의 시간은 늦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바둔을 어디 둬야할지 잘 몰랐던 것입니다. 주인은 바둔을 책상 밑 서랍 속에 넣었습니다. 혹시 고양이가 뛰쳐나와 놀아달라 떼쓰거나 난리를 피우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수업중이라는 사실을 안다는 듯이 조용히 앉아 있었다고 합니다.

덕분에 무사히 강의를 마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고양이의 모습이 SNS에 업로드 되었고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 영상은 3억 뷰를 기록했습니다. 많은 네티즌들은 '어떻게 저렇게 고양이가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있지?' '주인과 같이 있고 싶은게 아니라 수업 듣고 싶어서 학교에 가려고 했던게 아닐까요?'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