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하는 할아버지
 ©기독일보DB

조지 뮬러가 조언하는 믿음의 강화 수칙 5가지

5만 번 이상의 기도 응답을 받은 조지 뮬러(1805년~1896년). 그는 도둑질, 도박, 술 등 20살까지 방탕하게 살다가, 친구와 함께 어느 기도회에 참석한 뒤에 완전히 회심했다. 이후 그는 영국에서 고아원을 세우고 1만 명 이상의 아이들을 돌봤다. 그가 기도하자 초겨울의 북풍이 따뜻한 남풍으로 변했다.

고아원 아이들에게 먹일 양식이 없어 간절히 기도하자, 빵과 치즈 등 각종 파티 음식을 가득 실은 수레가 도착했다. 기도하자 1분 만에 필요한 금액이 송금됐다. 전 세계 42개국 3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다. 그리고 200명 이상의 선교사에게 후원했다. 다음은 조지 뮬러가 조언하는 믿음의 강화 수칙 5가지다.

1. 하나님의 선물인 믿음을 간구하라.

믿음을 강화하는 것 역시 온전한 선물이다. 따라서 그것은 오직 하나님으로부터만 내려온다. 내가 믿음을 강화한 비결도 바로 이것이다. 나는 주께 나의 믿음을 강하게 해달라고 간절히 구했다.

“각양 좋은 은사와 온전한 선물이 다 위로부터 빛들의 아버지께로서 내려오나니 그는 변함도 없으시고 회전하는 그림자도 없으시니라”(야고보서 1장 17절)

2. 하나님의 말씀을 주의 깊게 읽고 묵상한다.

성경을 읽고 묵상하는 신자는 환난 가운데서도 그 믿음이 약해지지 않고 하나님의 능력을 의지할 것이다. 말씀 읽기와 말씀 묵상은 우리 믿음을 강하게 하는 특별한 수단이다.

3. 올바른 심령과 선한 양심을 유지한다.

사람이나 환경을 신뢰하지 않고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심령을 가져야 한다. 죄악으로 얼룩진 양심을 버리고 선한 양심을 간직하기 위해 힘써야 한다.

4. 신앙이 연단 받을 때에 주눅 들거나 겁내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런 연단과 시련이 우리의 믿음을 강하게 하는 기회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믿음이 시련을 겪을 수 있는 상황과 환경과 처치에 처하더라도 주눅 들거나 겁먹지 말라. 하나님께 두 손을 뻗어 신자들을 도우시며 구원하심을 보는, 믿음을 강화시키는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받기 위해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가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가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히브리서 4장 16절)

5. 시련의 때에는 하나님께서 일하시도록 온전히 맡기라.

시련당할 때에 인내로 하나님의 도우심을 붙들라. 내 힘으로 벗어나려 하지 말고 우리를 향해 도우심의 손길을 뻗으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라.

“이 전쟁에는 너희가 싸울 것이 없나니 항오를 이루고 서서 너희와 함께한 여호와가 구원하는 것을 보라 유다와 예루살렘아 너희는 두려워하며 놀라지 말고 내일 저희를 마주 나가라 여호와가 너희와 함께 하리라 하셨느니라 하매”(역대하 20장 17절)

출처 : 기도가 전부 응답된 사람(조지 뮬러 지음, 배응준 옮김, 출판사 규장)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