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강아지
©imgur

노트북을 켠 채 잠이든 강아지의 가슴 뭉클한 사연이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미국의 이미지 공유 사이트인 imgur가 ‘주인이 그리운 개’라는 제목으로 노트북을 배고 잠든 강아지의 사진을 소개했습니다.

5개월 동안 주인의 얼굴을 보지 못한 강아지는 그리움을 넘어 울적해 합니다.

 

노트북 강아지
©imgur

때로 학업이나 취업 등의 이유로 집을 오랫동안 떠나 있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주인을 이해할 수 없는 강아지는 그저 주인의 빈자리를 떠올리며 쓸쓸함을 느낄 뿐입니다.

 

강아지의 우울함을 달래주고자 주인은 화상통화를 시도했습니다.

영상으로나마 주인의 얼굴과 목소리를 마주한 강아지는 너무나 기뻐했습니다.

 

노트북 강아지
©imgur

이제 노트북만 켜면 주인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일까요? 강아지는 통화가 끝나고도 노트북을 떠나지 못하고 얼굴을 대고 잠이 들어버렸습니다.

 

 

노트북 강아지
©imgur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리 강아지도 나를 그리워할 텐데,,,빨리 집에 가고 싶다”, “강아지가 주인을 만나는 꿈을 꾸는 것처럼 평안해 보인다”라는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강아지의 기분이 좋아지길 응원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