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에 깔려 울부짖는 강아지
©weibo

돌에 파묻혀 겨우 얼굴만 내민 채 울부짖던 강아지가 가까스로 구조된 사연이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돌무더기에 묻혀 있던 강아지는 사람을 발견하자 제발 살려달라고 울부짖었습니다.

중국 웨이보 계정에 돌에 파묻혀 6일이나 지난 강아지가 희망을 잃지 않고 버텨내다가 기적처럼 구조된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공개된 사진에 의하면 돌무더기에 파묻힌 강아지가 겨우 눈코입만 내밀고 있었습니다.

 

돌에 깔려 울부짖는 강아지
©weibo

돌에 파묻혀 두려움에 떨던 강아지는 사람을 발견하고는 제발 자신을 꺼내 달라고 울부짖었습니다.'

 

강아지의 애타는 울음을 들은 사람들은 즉시 구조대에 신고했고, 충돌한 구조대원은 신속히 강아지를 구출해냈습니다.

이제야 겨우 살아났다는 것이 실감이 난 것인지 자신을 구해준 사람들이 고마웠던 것인지 구조된 강아지는 계속 울부짖었다고 합니다.

강아지가 어째서 돌에 파묻힌 상태로 발견되었는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누군가 강아지를 의도적으로 묻어버린 것이 아닐까? 의심되는 정황이었습니다.

누가 무슨 이유로 강아지에게 이런 끔찍한 일을 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강아지는 돌무더기에 묻힌 지 6일이 지나서야 무사히 구출되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