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은 유머 사진이 아닙니다.

배고픔을 참지 못한 고양이가 캔의 구석구석을 핥다가 머리가 끼어 당황하는 모습입니다.
애글프게 들리는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들은 브라이언은 즉시 그곳을 향해 다가갔습니다.

.

브라이언은 고양이 머리에 낀 캔을 벗겨내자 고양이는 화들짝 놀라며 먼 곳으로 도망쳤습니다.

이후로 고양이는 브라이언이 운영하는 자동차 대리점 근처를 배회했습니다. 갈비뼈가 앙상했던 고양이를 측은히 여긴 브라이언씨는 치킨과 생선으로 고양이를 유인했습니다. 경계심이 많았던 고양이는 배고픔으로 인해 본능적으로 치킨과 생선을 먹었습니다.

.

브라이언은 고양이에게 애정이 생겼고 가게 근처에 밥과 물을 비치해두었습니다. 고양이는 주기적으로 나타나 밥과 물을 먹고 사라지기를 반복했습니다. 

.

고양이는 브라이언을 집사로 임명했는지 브라이언이 책상에 다리를 뻗고 쉬고 있을 때 무릎 위로 올라가 낮잠을 자기도 했습니다.

고양이는 매일 브라이언을 찾아와 깊은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

어느 날 브라이언는 고양이가 향하는 곳을 유심히 봤습니다. 알고 보니 도로 건너편 집에 들어갔었습니다. 유기묘라 생각했던 브라이언은 주인이 있는 고양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

브라이언는 고양이의 주인집에 찾아갔습니다. 고양이를 입양할 목적이었습니다. 알고 보니, 그곳에는 고양이의 굶주려 보이는 새끼 두 마리도 함께 있었습니다. 브라이언은 고양이의 주인에게 자신이 입양해도 되는지 의사를 물었습니다.

고양이의 주인은 생각해 보고 답변을 주겠다고 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아울러 매일 찾아오던 고양이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

브라이언은 고양이 주인이 고양이를 앞으로는 잘 보살피며 지내려나 싶어 고양이에 대한 마음을 접은 상태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자주 보던 고양이가 새끼 두 마리와 함께 찾아왔습니다. 고양이는 제 집인양 가게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엄마의 뒤를 이어 아기 고양이들도 걸어들어 왔습니다.

브라이언은 고양이의 선택을 보고 고양이를 가족의 일원으로 맞이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합니다.

.

그런데, 예상하지 못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바로 브라이언의 아내가 고양이 알레르기를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브라이언은 아내를 열심히 설득했고 그의 진심을 보게 된 아내는 흔쾌히 고양이를 집으로 받아들였습니다.

.

고양이와 브라이언 인연은 지금도 지속적으로 이어져 가고 있으며 화장실이든 어디든 함께 따라다닌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