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스타그램에 재미있는 고양이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케틀린이라는 사람의 가족과 반려묘의 이야기입니다.

그녀는 "저희 엄마가 아빠를 죽이려고 합니다"라며 심각한 말로 시작했습니다.

.

송충이 털 옷을 입은 고양이의 사연은 다음과 같습니다.

.

케틀린의 어머니는 바쁜 일이 생겨서 고양이를 아버지에게 맡겼습니다. 그리고, 애견미용실에서 털 미용 좀 해오라고 정중히 부탁했습니다. 

아버지는 별일  아니라 생각하고 고양이를 대리고 애견 미용실을 찾았습니다.

미용실에 도착한 아버지는 미용사에게 다음과 같은 요청을 했습니다. 

"호랑이처럼 깎아주실 수 있나요?" 

런 부탁을 하는 고객은 처음이었나 봅니다. 미용사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

아버지는 당황한 미용사에게 조언을 해줬습니다.

"실수해도 괜찮아요. 호랑이의 줄무늬를 떠올려보면 어떨까요?"

.

그렇게 해서 미용사는 호랑이 줄무늬를 떠올리며 고양이 미용을 시작했습니다.

집에 도착한 케틀린은 고양이의 모습을 보고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심한 야단을 맞았다고 합니다.

.

어머니는 털을 왜 이렇게 깎았느냐며 아버지에게 물었습니다. 아버지는 예술을 볼 수 있는 눈이 없는 어머니를 탓하다가 더 혼이 났다고 합니다.

우스꽝스러운 고양이의 사진과 스토리는 SNS에서 50만 개의 좋아요를 받았다고 합니다.

.

당사자인 고양이는 어떤 마음일까요? 그의 뒷모습에서 여러 감정이 교차하는 듯합니다.

출처: 트위터 @caitchristinee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