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ox10 뉴스는 작년 가을 작은 비글 강아지가 11살 주인을 납치하려던 유괴범을 물어 소녀를 구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11살 소녀는 오전 윌로우 오크 주택가 단지에서 2살 비글 믹스 반려견과 함께 놀고 있었습니다.

.

그런데 갑자기 놀고 있는 소녀에게  차가 다가오더니 한 남성이 내렸습니다. 남성은 소녀에게 다가가 소녀의 팔을 잡고 무작정 차로 끌고 가려고 했습니다. 그러자 소녀와 놀고 있던 반려견 비글 레이는 수상한 남성의 다리를 물고 늘어졌습니다.

그 순간 남성은 소녀의 팔을 놓쳤고 소녀는 바로 집으로 달아났습니다.

남자는 갑작스러운 개의 공격에 당황해 자신의 차를 몰고 도망쳤습니다. 체중이 불과 5kg에 불과한 반려견 레이가 없었다면 소녀는 납치당할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

소녀의 이야기를 들은 가족은 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경찰은 CCTV 카메라에 담긴 유괴 용의자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소녀의 언니는 비슷한 일이 있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녀는 "한 남자가 자신을 정말 이상하게 쳐다봤다"고 전했습니다.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