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세계에는 이해 할수 없는 참 놀라운 일들이 많은데요.

오늘 소개할 이야기는 ‘한국말’을 하는 고양이 입니다.

 

화제의 영상 속, 고양이 롤라(Lola)는 목욕을 시작하자 싫은지 울기 시작하는데요.

집사는 계속 해서 우는 고양이를 달래가며 목욕을 했습니다.

그런데 롤라의 울음소리가 특이한데요. 집사도 마치 어떤 이야기를 하는 거 같이 느꼈습니다. 그 울음소리가 마치 한국어로 “나갈래”라고 말 하는 것 같이 들리는데요. 참 신기합니다.

 

목욕을 하기 싫어 이런 말을 하게 된 것일까요?
또박또박 “나갈래”라고 말하는 롤라의 말했지만, 안타깝게도 외국인 집사는 이 말의 뜻을 알지 못해 계속 목욕을 했습니다.

 

이 영상을 본 한국 네티즌들은, “정말 신기하다”, “외국 집사라 알아듣지도 못하고 얼마나 답답했을까?”, “내 귀를 의심했다” 등 많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