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갑작스러운 토네이도로 인해 안전지역으로 대피했다가 다시 마을로 돌아온 여성이 무언가를 애타게 찾고 있습니다. 그리고 애타게 찾고 있던 것을 발견한 여성은 눈물을 터트리고 맙니다.

.
.

현재 이 영상은 조회수 450만 회를 넘어섰고 전 세계에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이 여성이 펑펑 운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간절히 찾기 원했던 것은 자신의 반려견이었습니다. 순식간에 불어닥친 토네이도로 인해 자신의 반려견과 함께 안전지역으로 대피하지 못하고 헤어졌던 것입니다.

이 여성은 반려견을 보자마자 눈물을 터트리며 미안하다고 울먹였습니다.이 외에 폐허가 된 마을에서 자신의 반려견과 재회하고 눈물을 터트린 주민들이 있었습니다.

.
.

반려견을 보자마자 울음이 터진 여성

.

폐허가 된 마을 현장에서 한 남성도 자신의 반려견과 재회했습니다.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