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던 나나 차이차다(Nana Chaichanhda)에게 일어난 일입니다. 그녀에게는 7개월 된 어린 딸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8개월 된 핏불 샤샤도 있었습니다.

이 강아지가 아니었다면 집에서 자고 있던 어린 아기와 엄마에게 끔찍한 일이 생겼을 것입니다.

.

그녀는 여느 때와 같이 아기를 재우고 자신의 침실로 향해 단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잠결에 누군가 자꾸 뒷뜰 문을 두드리며 단 잠을 방해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녀는 잠에서 깨 눈을 비비며 뒷 뜰 문으로 향했습니다. 알고 보니 그녀의 잠을 깨운 것은 핏불 샤샤였습니다.

샤샤는 계속해서 나나에게 위험한 일이 발생했으니  집 밖으로 나갈 것을 경고하는 듯 평소답지 않게 짖었었습니다.

알고 보니, 그녀의 아파트 단지에서 큰불이 났던 것입니다. 그리고 불길은 어느새 나나의 집 옆까지 다가왔습니다.

아파트 단지가 불길에 휩싸여 있는 것을 본 나나는 정신을 차릴 수 없었습니다. 이때 샤샤는 본능적으로 아기가 잠들어 있던 방으로 달려갔습니다. 순간 아기가 잠들어있다는 것이 생각난 나나 또한 아기방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샤샤가 하고 있던 행동을 나나는 평생 잊지 못했다고 합니다.

.

샤샤는 잠들어있던 아기의 기저귀를 입에 물고 밖으로 질질 끌고 나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런 모습을 본 나나는 재빨리 샤샤와 아기를 안고 뛰쳐나왔고 911에 신고를 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은 불길을 잡는데 성공하였으나 나나와 그의 이웃집은 이미 다 타버린 상태였습니다.

나나는 한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제가 만약 불이 난 것을 미리 알지 못했더라면 우리 가족은 결코 살아서 집 밖으로 나갈 수 없었을 것입니다. 핏불 샤샤는 우리를 구했고 우리의 영웅입니다"고 말했습니다.

.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