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세계에는 아직도 미지의 세계입니다. 인간이 발견하지 못한 수많은 식물들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최근 SNS 등을 통해 화제가 되고 있는 특이한 난초로 입소문이 난 식물이 있습니다. 에콰도르와 페루의 해발 2,000m 고산지대에서 자라고 있는 '드라큘라 시미아(Dracular simia)'라고 불리는 서양난이 그 주인공입니다.

원숭이꽃이라고도 불리는 이 난초는 1978년도에 발견되어 세계에 알려진 난초인데  너무도 희귀해 발견하는 것 자체도 어렵다고 합니다.

현재 약 120여종이 분포하고 있는 이 난초는 향기는 감귤향이라고 합니다. 과연 얼마나 원숭이를 닮았을까요?

이 이미지를 접한 많은 누리꾼은 "원숭이를  잡아먹는 식물 아니야?","오공아, 니가 거기서 왜 나와~" 등 재미있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