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떠돌이 고양이가 호주에 위치한 병원에 취직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

호주의 위치한 한 병원에 약 1년 전부터 떠돌이 고양이가 매일 같이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 병원의 직원들은 떠돌이 고양이에게 '엘우드'(Elwood)라는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이 고양이는 병원 정문에 자리를 잡고 직원들이 지나갈 때마다 만져달라고 애교를 부렸다고 합니다.

1년 동안 병원 정문에서 병원 직원들을 반기는 고양이는 어느 순간부터 병원의 일원으로 여겨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

그렇게 1년 동안 꾸준하게 출근?한 고양이를 보고 직원들은 엘우드의 성실함을 살려 병원의 정식 보안 요원으로 채용했다고 합니다.

.

실제로 엘루드의 목에는 병원 직원임을 나타나는 사원증이 걸려있다고 합니다. 병원 순찰 요원으로 정식 채용된 엘우드는 지금도 병원을 순찰하며 성실하게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

*사진출처:CHANTEL TROLLIP

이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보다 신세 좋네' '최소한 쥐는 안 나타나겠다' '행복하게 오랫동안 살았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