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TikTok)' 유저 'cannele1031'는 자신의 채널에 자신의 사랑스러운 고양이 카누레 영상을 업로드 했는데요.

공개된 영상을 보면, 카누레는 신나게 뛰어놀다가 배가 고팠는지 자동 급식기 앞에 다가가 일어섰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앞발을 집사에게 간식을 달라고 하듯 위아래로 움직이며 빌기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이렇게 빌면 집사가 자신이 귀여워 간식을 주듯 줄줄 알았던거 같습니다. 참 애교가 많지 않나요?

이렇게 한참 동안을 위아래로 빌고 또 빌던 고양이 카누레는 사료가 나오지 않자 고개를 돌려 집사를 빤히 쳐다보기도 했는데요.

이 모습에 집사는 아직 시간이 안되었다며 자신을 바라보는 고양이 카누레의 간절한 눈빛을 외면할 수가 없어 사료를 따로 챙겨줬다고 하네요.

 

 @cannele1031

 

 ♬ We No Speak Americano - Radio Edit - Yolanda Be Cool & DCUP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