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할 고양이는 피아니스트 고양이입니다.

이 고양이는 러시아에 사는 치즈라는 주황 고양이 인데요. 기분이 좋을 때 그리고 맛있는 간식을 달라고 조를 때 피아노 앞에 앉아 연주한다고 합니다.
피아노 치는 표정이 참 시크하지 않나요?

고양이 치즈의 집사는 평소 피아노 치는 것을 좋아해 집에 전자 피아노를 설치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하루는 고양이 치즈가 혼자 알아서 척척 피아노를 배우고 연주하는 법까지 배운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하는데요.

실제 주인이 틱톡 계정을 통해 공개한 영상을 보면 고양이 치즈는 솜방망이로 피아노 건반을 자연스럽게 누르고 있는데요.

연주하는 고양이 치즈의 표정이 참 진지하네요.

주인에 따르면 고양이 치즈는 보통 기분이 좋을 때 혹은 간식을 먹을 때 피아노 앞에서 이렇게 연주한다고 하는데요.
정말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지 않습니까.
진지하게 솜방망이로 피아노를 연주하는 고양이 모습 참 너무 귀여워서 심장이 아파옵니다.

 

 @mars.gilmanov

##кот   ♬ оригинальный звук - Марсель Гильманов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