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ginger_cat_and_vizslas 인스타그램

외출하는 동안 반려동물이 어떻게 지내고 있을지 궁금하시지 않으신가요? 안타깝지만, 적지 않은 반려동물이 분리불안을 겪기도 하는데요. 감동적인 사연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바로 분리불안을 느끼는 강아지 '줄'을 꼭 껴안아준 천사 고양이 '케빈'의 사연인데요. 인스타그램 유저 '브렌나 엑커트'는 현재 강아지 2마리, 고양이 2마리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녀는 몇 년 전 동물 보호소에서 강아지 줄과 '테슬라'를 입양했는데요. 입양 전 줄에게는 많은 문제 행동이 있었습니다. 사랑으로 보살핀 결과 상당 부분 개선이 됐지만 분리불안은 쉽게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무렵 브렌나의 가족은 고양이 케빈을 입양했는데요. 다행히 케빈은 성격이 온순해서 두 강아지와 싸우지 않고 잘 어울렸습니다. 브렌나는 집을 비운 사이 녀석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고 불리분안을 겪는 줄이 걱정되기도 해 홈CCTV를 설치했는데요. CCTV를 통해 놀라운 장면을 목격했다고 합니다.

고양이
©ginger_cat_and_vizslas 인스타그램

가족들이 모두 외출을 하고 줄은 분리불안 증세를 보였습니다. 그런데 케빈이 다가와 줄으 꼭 껴안아줬습니다. 마치 "내가 있으니 걱정마"라고 말을 하는 것만 같았는데요. 그 모습을 본 브렌나는 큰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브렌나는 "누군가 집에 있을 때는 이런 모습을 안 보여서 몰랐다"며 "케빈 덕분에 줄이 안심을 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케빈은 지금까지도 줄이 힘들어할 때 꼭 옆에 있어준다"며 "줄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 준 것뿐 아니라 마음도 치유해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개와 고양이의 우정 참 아름답네요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