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플래닛[email protected]

주인을 향한 진심어린 포옹을 하는 골든 리트리버의 영상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주인인 미국 워싱턴주에 사는 제니퍼는 병원에서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라는 진단을 받게 됩니다. 쉽게 말해 불안장애인데요.

애니멀플래닛[email protected]

불안장애 증상은 '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만 생활하게 되자 불안장애는 더욱 심각해지게 됐습니다.

그녀는 그러다 문득 자신이 상태가 더 나빠졌을 경우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 왓슨(Watson)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해진 것입니다.


미리 카메라를 설치한 그녀는 후드티 차림을 한 채로 두 손을 얼굴로 감싸며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는데요. 과연 강아지 왓슨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애니멀플래닛[email protected]

불안장애로 괴로워하는 주인을 본 강아지 왓슨은 그녀에게 다가오더니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해주었습니다.


제니퍼는 강아지 왓슨의 감동적인 반응이 담긴 영상을 SNS에 공개했습니다. 이 영상은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모았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왓슨은 제게 있어 소중한 존재이고 저는 이 아이 덕분에 계속 싸울 힘을 얻었고 한단계 성장했답니다"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