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틀강아지
©‘malissa.s.lewis’ facebook

도로 위에서 꿈틀거리는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한 한 운전자는 검은 봉지의 정체를 확인하고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켄터키주 할런 카운티(Harlan County)에 사는 멜리사 루이스(Malissa Lewis)는 출근길 도로를 달리던 중 저 멀리 검은 비닐봉지가 도로 위에 버려져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평범한 봉지라고 생각했는데 가까이 다가갈수록 봉지가 살아있는 듯이 꿈틀거리는 것 같았습니다.

봉지 안에 무엇이 들어있을지 몰라 불안하기도 했지만, 정체가 궁금했던 멜리사는 차량을 세우고 비닐봉지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꿈틀강아지
©‘malissa.s.lewis’ facebook

멜리사는 조심스럽게 봉지를 뜯었고 검은 봉지의 정체를 확인하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그 속엔 작고 까만 새끼 강아지 한 마리가 들어 있었습니다. 강아지는 목줄을 하고 있었지만, 주인의 연락처가 적혀 있진 않았습니다.

꿈틀강아지
©‘malissa.s.lewis’ facebook

어린 강아지가 불쌍했던 멜리사는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자신의 차에 태워 함께 출근했습니다.
카운티의 동물관리책임자는 “강아지가 생후 3~4개월로 추정된다”며 “질식할 위험에 처했었지만 덕분에 무사했다. 강아지를 버린 범인을 찾아내면 1급 중범죄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강아지의 주인은 결국 나타나지 않았고, 멜리사는 오랜 고민 끝에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했습니다.

멜리사는 “비닐봉지를 열자 작은 강아지가 꼬리를 흔들며 행복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며 “이제 살았다는 사실을 알고 안심한 것 같았다”고 했습니다.

다행히 강아지는 멜리사와 가족들의 품에서 따뜻한 보살핌을 받으며 건강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강아지를 버린 전 주인에게 분노하는 한편 선행을 한 멜리사와 강아지의 행복을 빌어주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