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미국 동물 전문 매체인 더 도도는 상어 구조 활동가 및 다이버인 크리스티나 제나토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그녀는 상어들 입속에 박힌 낚싯바늘들을 제거해 주는 영상을 업로드했습니다. 그 개수만 무려 300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이 영상에서 다이버 크리스티나는 낚싯바늘에 찔려 괴로워하는 상어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 상어를 지켜볼 수만 없었던 이 여인은 자신의 손을 상어 입속에 넣어 바늘을 빼냈습니다.

.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해방감을 느낀 상어는 마치 그녀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려는 듯 크리스티나에게 몸을 기댄 채 멈춰 섰습니다.

.

이날 이후 크리스티나는 낚싯바늘에 고통스러워하는 또 다른 상어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으며 비슷한 방식으로 낚싯바늘을 제거해 줬다고 합니다.

.

그러자 놀라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입속에 낚싯바늘이 박힌 상어들이 한 마리, 두 마리 크리스티나 곁을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하여 이 다이버가 자신을 찾아온 상어 입속의 바늘을 빼준 개수가 300개 넘었다고 합니다.

.

낚싯바늘이 제거된 그들은 크리스티나를 결코 공격하지 않았고 도망치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상어들은 그녀에게 머리를 부드럽게 갖다 대며 인사를 전하는 듯했습니다.

.

크리스티나는 "바닷속에는 괴물이 없습니다. 단지 우리의 머릿속에서 괴물을 만들어 냈을 뿐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유튜브 The Dodo / 인스타그램 cristinazenato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