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의 한 채널에서 목에 큰 쇳덩어리가 낀 채 죽기 직전이었던 고양이를 구출한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

이 영상을 찍은 곳은 인적이 드문 외딴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지나가던 한 남자가 신음 소리를 들었다고 합니다. 고양이가 낑낑거리던 소리였습니다. 이 남자는 소리가 나는 곳을 향했고 그곳에서 고양이를 찾았습니다.

당시 발견한 고양이의 목에는 쇳덩어리가 끼워져 있었다고 합니다. 자신의 몸보다 무거운 쇳덩어리로 인해 고양이는 숨쉬기도 힘들고, 제대로 걷지 못했다고 합니다.

.

이 남성이 고양이에게 다가가자 고양이는 겁먹은 눈빛을 보였습니다. 남성은 고양이를 안심시킨 후 쇳덩어리에서 빼냈습니다. 머리뿐 아니라 앞발도 끼어있었기 때문에 작업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결국 쇠 파이프에서 해방되었고, 제대로 설 수 있었다고 합니다.

.

고양이는 떨고 있었습니다. 이 고양이는 곧장 집으로 달려가 엄마에게 안길 줄 알았는데 계속 자신에게 도움을 준 남성을 따라갔다고 합니다.

.

남성은 자신이 고양이를 키우는 것보다는 고양이의 엄마가 키우는 게 더 낫다 생각해서 작별 인사를 했다고 합니다. 아기 고양이는 엄마 고양이를 다시 만났다고 합니다.

출처: 유튜브 Rescue Animals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