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는 그가 고등학교 다닐 때부터 15년 6개월간 함께 살아온 고양이와 작별 인사를 준비하였습니다.

.

앤드류는 그가 고등학교 다닐 때부터 15년 6개월간 함께 살아온 고양이와 작별 인사를 준비하였습니다. 

.

사실 고양이는 1년 전부터 몸이 매우 좋지 않았다고 합니다. 매일 신음소리를 냈고, 고통스럽게 울었습니다. 앤드류는 고양이가 더 이상 고통을 받지 않도록 안락사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앤드류가 고양이의 안락사를 위해 동물 병원에 함께 가는 차를 타고 가는 중이었습니다. 그때 차 안에서 고양이는 주인의 손을 꼭 잡아주었다고 합니다. 그때 앤드류는 작별 인사를 할 때가 됐음을 알고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앤드류 버나드는 이 순간을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그 사연이 화제가 되었던 것입니다.

.

15년 넘게 함께 살아온 이 고양이는 자신에게 아들과 같은 존재였다고 합니다.

그는 "고양이를 끝까지 붙잡고 놔주지 않는 것은 너무 이기적인 행동 같아 보입니다. 고양이를 보내주는 것이 고양이를 위한 것이라 생각되었습니다"라고 했습니다.

앤드류가 올린 사진은 많은 사람들로부터 공감과 애도, 위로를 받았습니다.

출처: Andrew Bernhard / Reddi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